바이오닉 장갑 덕분에 22년만에 피아노를 치게 된 사람 > 이젠모바일

본문 바로가기

이젠모바일

바이오닉 장갑 덕분에 22년만에 피아노를 치게 된 사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2-06-23 21:16 조회 12 댓글 0

본문

소리ㅇ

AbandonedDishonestFlyingfox.mp4


브라질의 마에스트로(거장 지휘자)인 후앙 카를로스 마틴은
원래 세계적으로 유명했던 피아니스트였고 특히나 바흐의 곡들을
가장 잘 해석해 연주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었음

다만 원래 태어날때 부터 국소성 이긴장증이라는 병이 있었어서
손이 좀 불편했었기도 했고 공원에서 넘어지면서 손을 크게 다쳐서
24번의 수술을 한 뒤부터는 전혀 손을 쓸 수 없게 됨...

그러다가 2020년에 어느 발명가가 개발한 바이오닉 글러브 덕분에
어느정도 손가락을 다시 쓸수 있게 되어 저렇게 22년만에 다시 피아노를 칠 수 있었다고 한다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Copyright © 소유하신 도메인. All rights reserved.